배재훈號 현대상선, '적자노선 폐쇄' 극약처방 단행 > 물류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포워더케이알은?   물류기업과 물류인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공간입니다.
포워더케이알 오픈채팅


국가별 공휴일HS코드 조회
Surcharge/부대비용선사/콘솔사 연락처
포케 물류왕
04월 명예의 전당 후보 [더보기]
  • 1노준/Dr.No9,000
  • 2주트뵈6,300
  • 3대주관세사무소5,600
  • 4오로지물류4,250
  • 5갱지니/서울/포워더3,550
  • 6강철운송2,600
  • 7푸른해2,400
  • 8부산갈매기2,250
  • 9물류왕초보1,950
  • 10화물찾아삼만리1,800
이달의 마이포인트 : 0
주요 선사공지
현대상선 에스엠상선
흥아해운 팬오션
고려해운 장금상선
범주해운 천경해운
태영상선 한성라인
물류뉴스

배재훈號 현대상선, '적자노선 폐쇄' 극약처방 단행

페이지 정보

신고

본문

배 대표의 흑자전환 전략…산은에 사업목표로 '적자노선 폐쇄' 제시 


0004207968_001_20190409175005034.jpg?type=w430


8년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인 현대상선이 '선장 교체' 효과를 효과를 볼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사장은 올해 사업목표로 적자노선을 폐쇄하고 수익성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현대상선 이사진 물갈이를 통해 새 비전에 손발을 맞출 진용을 갖췄다.

9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배재훈 대표이사 등 현대상선의 새 경영진은 최근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올해 사업목표로 적자노선 폐쇄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상선은 앞서 2015년 2·4분기 이후 지난해 4·4분기까지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설상가상 업황은 점차 악화하고 있다. 수익성 개선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새 경영진은 이를 위한 복안으로 적자노선 폐쇄를 통한 노선 합리화를 제시했다. 현재 현대상선 노선 총 47개 가운데 16개는 적자노선이다. 특히 이 중 7개 노선은 고정비가 항로 평균보다 높다. 업계에선 현대상선이 수익성이 가장 떨어지는 노선을 시작으로 단계적 폐쇄를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배 사장이 이같은 결단을 내린 것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현대상선의 실적 탓이다. 당장 현대상선은 지난해에도 영업손실로 5587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연도 4068억원과 비교해도 1500억원 가량 늘어난 수치다. 대주주인 산은이 유창근 전 대표이사 등 기존 경영진에 대해 직간접적인 압박을 가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문제는 해운업황이 갈수록 내리막길이라는 점이다. 실제 2017년 현대상선 재무제표 상 손상차손은 280억원 가량이었지만 2018년 손상차손은 1620억원으로 불어났다. 불과 1년 사이 손상차손이 8배가량 커졌다. 손상차손은 특정 유형자산의 미래가치가 장부가보다 현저히 낮아질 가능성이 있는 경우 이를 손실로 반영하는 것이다.

현대상선 감사법인인 안진회계법인은 "해운업 경기침체와 영업손실 누적 등을 고려해 컨테이너 부문과 벌크선박 등의 손상검사를 시행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단, 손상차손이 높다고 해도 손실이 현실화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당장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채권단은 새 경영진의 수익성 개선 작업을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현대상선에서 노선 합리화를 내세운 만큼 수익성 개선 작업을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해 말 산은, 해양진흥공사와 함께 '경쟁력 제고 방안 이행 약정서'를 체결하고 '신용공여의 제공 및 관리', '경영 건전성의 확보와 감시', '경영건전성의 검사 및 경영개선' 등을 약속한 바 있다.

다만 업계 일각에선 적자노선 폐쇄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구조조정 초기 알짜 사업부를 매각했지만, 나중에 업황 개선 시 이런 판단이 현대상선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며 "노선 역시 당장 적자를 낸다고 파는 것보단 해운업 전반의 구조조정이란 장기적 관점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달 27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진을 대폭 물갈이했다. 기존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7명 중 현대상선에 잔류한 김규복 사외이사를 제외하고 모두 교체됐다. 사내이사는 3명에서 2명으로, 사외이사는 4명에서 3명으로 줄이면서 새로운 이사진은 5명으로 구성됐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14/0004207968




-작성자:최고관리자
“본 게시글이 도움되셨으면 포케로 선적해주세요!
컨테이너를 누르면 게시글이 선적됩니다.”
  • URL 복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 Naver Band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물류뉴스 목록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물류뉴스 등록시 게시방법(필독) 인기글 04-17 821 0
1278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지난해 국내 포워딩시장, 북방물류 ‘맑음’ 2자물류 ‘흐림’ 댓글1 새글 04-19 50 0
1277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해운업, 컨테이너 중심으로 볕드나 새글 04-19 52 0
127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브라질 댐 붕괴' 여파 언제까지…철강·조선·해운 '원가 비상' 새글 04-19 36 0
127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해수부, 연내 부산항 북항 통합운영사 출범...항만 효율성 제고 기대 새글 04-19 30 0
127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관세청, 8억원 규모 블록체인 기반 통관플랫폼 시범사업 발주 새글 04-19 31 0
1273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현대상선, 경영진 교체 고육책에도 운임은 안 오르고 비용 부담만 늘어 새글 04-19 33 0
127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시그널-현대상선-SM상선 합병說 재부상] SM, 중형 선박 21척뿐··… 새글 04-19 39 0
1271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지난해 부산항 터미널운영사 매출 1조500억 돌파 새글 04-19 31 0
1270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AI·블록체인 등 신기술 도입 삼성SDS “물류 사업 경쟁력 강화” 새글 04-18 68 0
1269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선·철강·해운’…국제유가 상승에 교차하는 ‘희비 쌍곡선’ 새글 04-18 64 0
1268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적하목록 이렇게 기재해야 과태료 폭탄 피한다” 댓글2 새글 04-18 105 0
1267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인천항만공사, 오는 26일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개장… 당일 기념행사… 새글 04-18 49 0
126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인기 수입 유아세제 에티튜드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 새글 04-18 42 0
126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노딜 브렉시트 되면, 한국 수출액 8천1백억 감소" 새글 04-18 49 0
게시물 검색
이용안내
가입안내
공지/이벤트
제휴/광고
업무도구
이용규칙
운영진 문의
물류마켓
물류서비스
선사서비스
콘솔서비스
업체조회
포워더
해외파트너
관세사
운송사
선사
특송
콘솔사
하역사
창고
물류 IT
기관협회
기타
업계소식
물류뉴스
채용정보
업체공지
포워더통계
긴급제보
커뮤니티
가입인사
자유게시판
물류Q&A
물류블로그★
명예의전당
포케물류왕
 갤러리 
물류갤러리
기업갤러리
일상갤러리
물류Q&A
자료실
물류자료
무역사기
문서양식
기타자료
AEO인증
자격증

Membership
개인회원
기업회원
골드회원
포인트사용
E-mail Address
admin@forwarder.kr
Fax no
02-6911-6129
Logistics Tools
CBM 자동계산기
수입통관 조회
육상운송 요율 조회
관세청 고시환율 조회
부대비용 계산
국가별 공휴일
HS코드
 
회사소개   |   이용규칙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고객센터   |   ENGLISH
포워더케이알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포워더케이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