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박한 IMO규제, 해운업계 비상…유류할증제 도입 사활 > 물류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포워더케이알은?   물류기업과 물류인들이 함께 소통하는 공간입니다.
포워더케이알 오픈채팅


업무도구 이용후기
Cargo tracingterminal
국가별 공휴일HS코드 조회
Surcharge/부대비용선사/콘솔사 연락처
07월 명예의 전당 후보 [더보기]
  • 1대주관세사무소19,700
  • 2정재환 관세사무소18,700
  • 3Dr.No™13,730
  • 4푸른해7,360
  • 5포딩남7,000
  • 6주트뵈6,500
  • 7약한남자6,250
  • 8윌리엄강6,000
  • 9물류왕초보4,850
  • 10부산갈매기4,710
이달의 마이포인트 : 0
물류뉴스

임박한 IMO규제, 해운업계 비상…유류할증제 도입 사활

페이지 정보

신고

본문

공급부족에 저유황유 가격 급등 불 보듯…"운임에 스크러버 등 모든 비용인상 요인 고려해야"  



1313333_382993_3537.jpg싱가포르항에 정박중인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미·중 무역분쟁에 더해 선박연료 규제란 이중 악재를 겪게 된 해운업계의 고민이 깊다. 중소·중견 해운사들은 특히 유류할증제 도입을 사활이 걸린 문제로 보고 있다. 

1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내년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를 이행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전선박을 대상으로 저유황유 사용을 개시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적어도 4분기부터는 'IMO 2020'에 맞춰 저유황유 적용을 미리 시작해야 한다"며 "기존의 중유와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수익성 악화가 가장 큰 고민"이라고 말했다.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되는 IMO 환경규제는 선박 연료유에 포함된 황산화물 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강화한 조치다. 

이에 전통유를 벗어나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LNG추진선 등이 발주되고 있으나, 기존 선박은 어쩔수 없이 황 함유율이 0.5% 이하인 저유황유를 써야 한다. 이런 가운데 날개 돋힌 듯 팔리는 것이 스크러버(오염물질 저감장치)다.   

세계 1위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는 저유황유 사용을 원칙으로 하면서도 스크러버 설치 투자금액을 8000만달러에서 2억6000만달러로 늘리기로 했다. 스위스 MSC도 180척에 스크러버 설치를 추진 중으로 최근 86척 설치 자금으로 약 4억4000만달러를 마련했다. 

국내 1위 국적 컨테이너 선사인 현대상선도 스크러버를 주요 대응책으로 삼고 내년 상반기까지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포함해 70여척의 운영 선대 약 70~80%에 스크러버를 설치할 계획을 세웠다.

이처럼 스크러버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유가 급등 상황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연료비가 매출의 30~5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저유황유에만 의존하는 선사들은 수익을 남기기 어려울 것"고 설명했다.

정유업계에 따르면 현재 황 함유율 0.5% 이하 저유황유 가격은 톤당 550~600달러 수준으로 3.5% 이상 고유황유(350~400달러)보다 약 200달러 비싸게 팔리면서 평균 영업이익률이 5% 남짓한 해운사로선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 수요가 더 급증하면 가격 차이가 두배(400달러) 가까이 벌어질 가능성이 나오면서 결국엔 LNG추진선으로 기존 선박 교체가 어려운 중소·중견 해운사에서부터 위기가 닥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해양수산부가 올해 168척의 선박에 대해 스크러버 장착을 위한 3623억원의 대출에 대한 이자를 지원하기로 했으나, 설비를 설치하더라도 싱가포르항,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항 등 스크러버 선박의 입항을 제한하는 항구가 늘어나는 추세다. 

중소해운사 한 관계자는 "해운사의 경우 많이 잡아도 영업이익률이 평균 5%밖에 되지 않는다. 저유황유든 스크러버든 결국 계산을 따지면 운송비용이 늘어나는 것"이라며 "전반적인 비용인상을 고려한 유류할증제 도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3333




-작성자:최고관리자
글이나 댓글 추천시 컨테이너 박스를 눌러주세요!
추천하면 포케에 선적되어 더 많은 분들께 공유됩니다.
  • URL 복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 Naver Band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물류뉴스 목록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75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필리핀 "전체 물류비용 20% 줄이겠다"… 관건은 항구… 새글 08:12 35 0
175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대한해운, 포스코 장기운송계약 선박 2척에 스크러버 설치 새글 08:11 25 0
175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해운업 톤세 적용 5년 연장 새글 08:09 30 0
1753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해운산업, 해상물동량·폐선 증가로 업황 개선 노린다 새글 08:08 18 0
175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홍콩 OOCL, 동영해운과 손잡고 베트남항로 강화 새글 08:07 31 0
1751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글로벌 해운사 대세는 '스크러버' 설치..."저유황유 비싸 새글 08:07 27 0
1750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인천 내항 하역료 22% 인상…인천중고차수출업체들 불만 새글 08:05 20 0
1749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해운업계 ‘꽃 피나’…하반기 벌크시황 “낙관적” 새글 08:05 22 0
1748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성수기 왔는데 유럽 해운 운임 초토화…현대상선 ‘골치’ 07-17 80 0
1747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철광석 수요 늘고, 배는 줄고"…해운 운임 5년 만에… 07-17 39 0
174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월 해운 체감경기 전달보다 악화 전망 07-17 28 0
174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美中 무역전쟁에 '동남아'로 눈돌리는 해운업계 07-17 39 0
174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부산항 신규부두 자동화…하역 장비 운전인력 대규모 실직 우려 07-17 28 0
1743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日 수출 규제, 반도체 다음은 '스마트폰·TV' 차례 07-17 34 0
174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무역분쟁 불똥, 부산항 물동량 둔화 막아라" 07-17 17 0
게시물 검색
이용안내
공지/이벤트
회원가입
가이드라인
업무도구
제휴문의
광고문의
이용규칙
고객센터
물류마켓
물류서비스
선사서비스
콘솔서비스
업체조회
포워더
해외파트너
콘솔사
관세사
운송사
선사
특송
하역사
창고
물류 IT
기관협회
기타
업계소식
물류뉴스
업체공지
채용정보
포워더통계
긴급제보
커뮤니티
가입인사
자유게시판
물류Q&A
물류블로그
포케TV
명예의전당
포케물류왕
 갤러리 
물류갤러리
기업갤러리
일상갤러리
물류Q&A
자료실
물류자료
무역사기
문서양식
기타자료
AEO인증
자격증

Membership
개인회원
기업회원
등업안내
포인트안내
포케애드
Logistics Tools
CBM 자동계산기
수입통관 조회
육상운송 요율 조회
관세청 고시환율 조회
부대비용 계산
국가별 공휴일
화물추적 Cargo Tracing
터미널 정보
HS코드
 
 
 
사이트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고객센터   |   ENGLISH
포워더케이알 서울시 강서구 공항대로59다길 131  E-mail: admin@forwarder.kr  Fax: 02-6911-6129
사업자등록번호: 267-29-00589  통신판매번호: 제2019-서울강서-1470호
Copyright © 포워더케이알 All rights reserved.
포워더케이알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