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국에 빠진 흥아해운 앞날은 > 물류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포워더케이알은?   물류기업과 물류인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공간입니다.
수출입 물류기업 정보검색


기업회원 서비스
업무도구 이용후기
01월 명예의 전당 후보 [더보기]
  • 1Dr. No44,000
  • 2Realsweetlife12,900
  • 3포딩신입11,650
  • 4미스터손8,100
  • 5RIP7,350
  • 6손경진JiniSon孙京珍5,350
  • 7(주)제이월드로지스틱스코리아3,000
  • 8주트뵈2,700
  • 9물류왕초보2,650
  • 10포딩남2,600
이달의 마이포인트 : 0
주요 선사공지
현대상선 에스엠상선
흥아해운 팬오션
고려해운 장금상선
범주해운 천경해운
태영상선 한성라인
물류뉴스

난국에 빠진 흥아해운 앞날은

페이지 정보

신고

본문

536ec312ab2ac10d2e7bd9a9316aaebd_1546555854_7439.png
중견 해운사 흥아해운이 업황 부진의 여파로 인해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 / 흥아해운 홈페이지 갈무리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매출 기준 6위의 중견 해운사인 흥아해운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저운임과 고유가 등에 따른 업황 부진으로 경영난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갈수록 악화되는 실적과 재무 상태는 경영 체제에 변화를 가져온 것은 물론, 장금상선과의 컨테이너 통합법인 설립에도 걸림돌이 되는 모양새다.


◇ 12년 만에 공동 대표 종식… 경영효율화 신호탄?

흥아해운의 위기감은 최근 단행한 경영 체제 변경을 통해서 엿볼 수 있다. 통상적으로 경영 효율화 신호탄으로 해석되는 오너 경영 체제에 돌입한 것이다. 지난달 31일 흥아해운은 전문경영인인 박석목 전 사장이 사임함에 따라 이윤재 회장 단독 체제로 돌아섰다.


흥아해운에서 오너가 직접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되는 건 12년만의 일이다. 지난 2007년 흥아해운 전무이사를 지낸 김태균 사장 선임 이래 흥아해운은 오너와 전문경영인 ‘투톱’ 시스템으로 운영돼 왔다. 아직 1년의 임기를 남겨둔 박 사장이 돌연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건 그만큼 흥아해운이 처한 현실이 녹록지 않음을 보여주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업계에서는 김 전 사장이 최근 급격히 나빠진 회사 사정으로 인해 경영상의 책임을 지고 용퇴한 것으로 보고있다. 흥아해운 관계자는 “김태균 사장 사임에 관한 구체적인 사유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흥아해운은 악화된 대외여건으로 인한 업황 부진의 여파를 고스란히 안고 있는 실정이다. 저운임과 고유가, 용선료(선박 임대 비용) 부담 등 ‘3중고’에 시달리면서 실적 회복은 요원한 상황이다. 연료비가 포함된 매출원가 등의 상승으로 인해 수익성이 크게 하락했다.


흥아해운의 경우 매출은 8,400억 전후로 유지되고 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적자로 전환된 상태다. 2015년 212억원이던 영업이익 규모는 이듬해 59억원으로 급락하더니, 지난해 마이너스 131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105억원의 당기순이익도 735억원의 손실을 남겼다.


◇ 실적‧재무 악화일로… 컨테이너 통합 걸림돌 되나

올해 사정도 비관적이다. 지난 3분기 111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2억)에 비해 적자 규모가 825% 증가한 수준이다. 누적 영업손실은 260억에 이른다. 해운업에 숨통을 불어넣겠다는 정부 지원도 업계 1위인 현대상선에 집중돼 있는 상태라 4분기 전망도 어둡다.

재무건전성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연결기준 흥아해운의 부채비율은 최근 5년간 줄곧 상승한 끝에 지난해 869%에 다다랐다. 재무구조 개선이 시급하지만 눈앞에 닥친 급할 불을 끄기에도 역부족이다. 1년 내 만기가 도래하는 단기 채무를 막을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는 유동비율은 36% 수준에 머물러 있다. 설상가상 자본잠식이 시작되고 있다. 지난해 흥아해운의 자본총계(860억)는 납입자본금(878억) 보다 부족하다.


흥아해운의 경영난은 장금상선과의 사업 통합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중견 선사인 흥아해운과 장금상선의 의기투합으로 관심을 모았던 컨테이너 통합 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장금상선과 열세한 위치에 놓인 흥아해운의 힘겨루기 때문이라는 뒷말이 전해지고 있다.


실제 지난해 장금상선의 매출은 전년 대비 19% 신장된 1조3,49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같은 기간 30%, 18% 씩 늘어나 635억원과 206억을 달성했다.


이와 관련 흥아해운 관계자는 “장금상선과의 컨테이너 사업 통합은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현재 회계 실사 중에 있다”고 짧게 말했다.


출처 : http://www.sisaweek.com/news/articleView.html?idxno=117200


  • URL 복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 Naver Band로 보내기

댓글목록

물류뉴스 목록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물류뉴스 등록시 게시방법(필독) 인기글 04-17 629 0 0
817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광산업에 뛰어든 블록체인...자원·물류 시장 도입 땐 세계 무역 규모 1… 새글 01-22 36 0 0
81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베트남, 빠른 경제 성장에 해운‧물류업도 급부상 새글 01-22 45 0 0
81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울산항만, 노-노 갈등에 물류 작업 중단 새글 01-22 25 0 0
81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日-EU도 보조금 주면서… 한국 ‘해운-조선 로드맵’에 딴지 새글 01-22 28 0 0
813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부산항 환적화물 인센티브 대폭 손질…'통합 인센티브'로 전환 새글 01-22 26 0 0
81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관세청, 설 명절 맞아 24시간 특별통관 지원 새글 01-22 29 0 0
811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부두 야드 트랙터도 자율주행 시대'…스마트 항만 한 걸음 더 새글 01-22 40 0 0
810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해운 재건 발목잡는 '회계기준' 개정 초 읽기 새글 01-21 55 0 0
809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인천항 내린 中화물트럭, 통관절차없이 인천공항으로 직행 새글 01-21 85 0 0
808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미주 냉동·냉장화물 수입 확대… 인천항만공사 대표단 현지마케팅 새글 01-21 51 0 0
807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부산항만공사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 2250만개 넘긴다"… 새글 01-21 56 0 0
80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중국 해외직구 통관정책 완화···한국 의료기기업계 주목 새글 01-21 55 0 0
80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년 중기 수출 1146억달러 ‘사상 최대’ 새글 01-21 43 0 0
80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쓰레기 불법 수출과 반환이 주는 교훈 새글 01-21 64 0 0
게시물 검색
이용안내
가입안내
공지/이벤트
제휴광고
업무도구
이용규칙
운영진 문의
물류마켓
업체조회
포워더
해외파트너
관세사
운송사
선사
특송
콘솔사
하역사
창고
물류 IT
기관협회
기타
업계소식
물류뉴스
채용정보
업체공지
포워더통계
긴급제보
커뮤니티
가입인사
모두의물류
물류블로그★
질문방Q&A
Overseas
명예의전당
 갤러리 
물류갤러리
기업갤러리
일상갤러리
자료실
물류자료
무역사기
문서양식
기타자료
AEO인증
자격증

Membership
개인회원
기업회원
골드회원
포인트사용
E-mail Address
admin@forwarder.kr
Fax no
02-6911-6129
Logistics Tools
CBM 자동계산기
수입통관 조회
육상운송 요율 조회
관세청 고시환율 조회
국가별 공휴일
HS코드
 
회사소개   |   이용규칙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1:1상담   |   ENGLISH
포워더케이알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Copyright © 포워더케이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