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향토하역사-우련통운 > 업체공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포워더케이알은?   사이트소개 바로가기


이벤트 바로가기

기업회원 로그인/가입
수출포장
카카오채널
오픈채팅
업체공지

인천항 향토하역사-우련통운

페이지 정보

신고

본문

39ae60447a8e1eb32d99344ed43716b0_1540543334_8331.jpg
 


73년간 인천항과 함께 자라온 인천의 향토 하역사이자 종합물류기업인 우련통운은 '인천우체국 사서함 1호'를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  


우편사서함이란 우체국에서 개인이 직접 우편물을 찾아갈 수 있는 전용 수취함이다.
우체국에 가야 볼 수 있다. 인천항 인근에 있는 우련통운(주)는 인천우체국에서 사서함을 운영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가장 먼저 신청해 사서함 1호의 주인이 됐다.  


우련통운은 1923년 신축한 인천우체국이 2003년 중구에서 연수구로 이전하고 나서도 사서함 1호를 계속 사용 중이다.  인천우체국에는 1978년부터 사용한 것으로 기록돼 있지만, 우련통운의 전신인 청구양행이 1945년 설립된 것을 고려하면 그 이전부터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서함 이용 초기에는 관공서 공문, 세금계산서 등 각종 서류와 공문이 하루 100통 이상 도착해 총무과 전담 직원이 매일 우체국을 방문해 우편물을 찾아왔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간단한 서류 정도만 받을 뿐이다. 


우련통운 윤기림 대표이사는 "지금 같은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우편사서함을 왜 유지하는지 의아해 하겠지만, 당시 최첨단 우편서비스를 가장 먼저 채택했다는 상징이 크다"며 "우련통운은 인천의 향토 기업으로서 항상 도전하고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가고자 노력하는 회사"라고 설명했다.  



■ 인천~중국 간 무역업에서 시작
우련통운은 1945년 항만하역사업을 시작으로 현재는 화물운송, 보관, 제3자물류 등 인천항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업을 도맡았다. 지금은 내항통합으로 항만 하역기능이 위축됐지만, 인천 내항 2부두의 운영사이기도 했다. 
운송사업 분야에서는 우련육운, 우련TLS(주)를, 물류사업 분야에서는 우련국제물류(주), 우련평택물류(주), 인천콜드프라자(주), 제조업 솔트원(주) 등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 연혁 참조

 

39ae60447a8e1eb32d99344ed43716b0_1540543625_0226.jpg
 

 

우련통운의 모태 기업인 '청구양행'은 인천항 인근의 작은 무역 회사로 시작했다. 우리나라가 일제로부터 해방됐던 1945년 설립된 회사로, 인천과 중국 상하이(上海) 간 육상 운송에 주력했다. 


당시 인천항은 긴급 구호품과 산업물품을 조달하는 국가 제1의 수입항이었다. 수도권을 배후에 두고 있는 인천항 인근에는 크고 작은 무역 회사가 생겨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인천항의 인프라는 열악했다. 항만 시설이 한국전쟁으로 많이 파괴되면서 국가 재건에 필요한 원자재 수입은 부산항에 쏠리기 시작했다.  


청구양행은 수출·수입 물량이 없는 상황에서 무역업만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 하역업에 뛰어들었다. 1958년 '우련통운'은 그렇게 탄생했다. 야심 차게 하역업을 시작했지만, 군소 하역업체가 난립하기 시작하면서 경쟁은 점점 심해졌다. 게다가 1950년대 후반 외부 원조가 줄면서 물동량도 감소하자 하역업체들의 경영 상황은 더욱 나빠졌다. 우련통운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시작했다.  


1958년 American President Line과 Lykes Brothers Steamship Co. Line 등 당시 세계적인 선사들의 총대리점을 맡았다. 1959년에는 당시 국내 최대 해운사였던 대한해운공사 인천지점의 하역권을 유치했다. 우련통운은 격동기의 어렵던 시절을 극복하고 본격적인 성장기에 올랐다.
 


■ 다양한 사업 확장으로 제2의 전성기 


우련통운이 안정적인 성장의 기틀을 잡게 된 것은 배인복 회장이 작고한 후 1976년 동생인 배인흥 현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다.  당시 우련통운은 전문 하역회사로서의 역량은 충분했으나 추가적인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기 때문에 정체 상태에 놓여 있었다. 최신 운송 서비스를 원하는 화주들이 많았는데, 배인흥 대표는 이를 반영해 '우련육운'이라는 합자회사를 설립(1978년)했다. 육상 운송 사업에 진출한 것이다. 


1999년 부두운영회사제(TOC)가 도입되면서 인천 내항 2부두 운영 주체가 된 것은 우련통운이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게 된 큰 계기가 됐다.  2002년에는 중국 랴오닝성(遼寧省) 남부에 있는 항구 도시 '잉커우(營口)시' 항무국(항만청)과 협력해 카페리 선사인 범영훼리를 설립해 선박 운송, 컨테이너 하역업에도 진출했다. 우련통운은 주 하역 물동량 가운데 사료부원료가 50%, 잡화와 철강 등 나머지가 50%였을 정도로 산물 하역에 강점이 있었다. 


우련통운은 2003년 국내 최대 사료부원료 전용 보관 창고(1만3천630㎡)를 완공하기도 했다. 인천항만물류협회와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우련통운은 2006년 물동량 677만t에 매출액 359억원을 달성하는 등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이러한 동력으로 인천북항다목적부두(주), (주)INTC에 지분 참여를 하고, 평택항 부두 시설 건설에 참여하는 등 점차 사세를 넓혔다. 매일경제 1969년 4월 26일자 '인명피해 월 1건꼴 하역장비 모두 낡아'라는 제하의 기사를 보면 당시 인천지방해운국에 등록된 하역회사는 우련통운, 선광공사 등 16개 회사에 달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향토 하역사들이 계속 무너졌지만, 우련통운은 지역 사회에서 고용을 창출하고 이익 일부를 재환원하면서 꾸준히 사업을 이끌어 나갔다. 
 


■ 인천 내항 통합 위기를 또 다른 기회로
우련통운은 2003년 평택항에 진출하는 한편 인천에서도 꾸준히 장비 임대, 물류 대행, 운송 등 물류 전반에 걸쳐 사업을 확대했다. 2011년에는 저온 화물을 보관할 수 있는 창고인 콜드프라자까지 인수했다.


70여 년 인천항 터줏대감으로 계속해 성장할 것만 같았던 우련통운은 인천 내항 통합으로 최근 위기를 맞았다. 전용부두였던 내항 2부두가 통합되면서 연간 물동량과 매출액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2013년에 진출한 경인항 컨테이너터미널 조업도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우련통운은 이러한 위기를 '사람 우선 경영'으로 극복하고 있다. 그간 하역 사업이 위축되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지난 70년간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한다.  


우련통운 유성재 상무는 "우련통운에게 사람은 100년 장수기업을 향해가는 기반"이라며 "'인화단결'이라는 사훈을 중심으로 노사 간 상생을 중시해 임직원과 지역사회에 보답하는 기업 운영 원칙을 유지하려고 하고, 실제로 올해 고용을 늘리면서 사업 다각화를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련통운은 현재 카페리 컨테이너 하역을 중심으로 평택항 하역, 물류·운송업, 소금 제조업(솔트원) 등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 개장 예정인 신국제여객터미널의 카페리 하역 작업 현대화사업도 진행 중이다.
 
우련통운 윤기림 대표이사는 "인천항은 우련통운과 임직원에게는 삶의 터전이며 지금까지 존재할 수 있었던 소중한 공간"이라고 말했다. 

또 "신항만의 신속한 추가 개발, 항만 배후부지 개발에 대한 재정 투입 등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우련통운을 포함한 향토기업들이 인천항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는 역할을 부여받았으면 한다"며 "인천항은 무엇보다 남북 화해 정국에 따라 남북경협의 최대 수혜지가 될 자격을 갖추고 있는 만큼 관계기관과 항만업계 주도의 발 빠른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8.10.18 [경인일보]  윤설아기자
출처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1016010005374

 

 스크랩
이 게시물을 다른 사람에게 공유하기
  • URL 복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 Naver Band로 보내기


 우련통운㈜
60년 노하우의 항만물류 전문업체 / 하역/창고/운송
주 소 : 인천광역시 중구 제물량로166번길 1-17 (신생동)
전 화 : 032-761-2115  팩 스 : 032-763-6456
HOMEPAGE : www.uniont.co.kr
우련통운(주) 님의 최근 게시물입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업체공지 목록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019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팬오션] 태국/베트남 신규 서비스 개설 안내 (NKT) 07-13 120 0
1018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천경해운]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 (OFC : OVE… 07-13 128 0
1017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남성해운] 2021년 일본 도쿄 올림픽 기간 스페셜 화물 선적… 07-13 129 0
1016 흥아라인(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흥아라인] 수입화물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의 건 06-30 173 0
1015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고려해운] 수입화물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의 건 06-30 176 0
1014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팬오션] 수입화물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 06-30 146 0
1013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팬오션] 남중국 신규서비스(KSC) 추가 선박 투입으로 WEE… 06-30 100 0
1012 동영해운(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동영해운]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 (Over Free… 06-30 110 0
1011 범주해운(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범주해운] Low Sulphur Surcharge (LSS) … 06-30 146 0
1010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장금상선] 수입화물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의 건 06-30 126 0
1009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남성해운] 컨테이너 무료장치기간 조정 안내 (Over Free… 06-30 109 0
1008 흥아라인(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흥아라인] [수출]저유황유할증료 징수 안내의 건(3분기) 06-15 202 0
1007 흥아라인(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흥아라인] [수입]저유황유할증료 징수 안내의 건(3분기) 06-15 138 0
1006 흥아라인(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흥아라인] 2021년 하반기 한일항로 유류할증료(BAF) 요율… 06-15 166 0
1005 업체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고려해운] 한국 수출화물 부대비 LSS 징수 안내 (2021년… 06-15 287 0
게시물 검색
2021-08-05 06:13:07
포케
사이트소개
오픈채팅방
명예의전당
포케물류왕
후원업체
광고문의
도움말
물류마켓
업체검색
스페이스톡
프로모션
선사공지
물류사례
안전운임제
인기순위
입점안내
물류뉴스
긴급제보
채용정보
이벤트
커뮤니티
가입인사
자유게시판
인터뷰
갤러리
포케TV
 Q & A 
업무문의
견적문의
업체문의
기타문의
통관문의
자료실

Membership
개인회원
기업회원
등업안내
포인트안내
포케애드
Logistics Tools
CBM 자동계산기
수입통관 조회
화물안전운임 요율 조회
관세청 고시환율 조회
부대비용 계산
국가별 공휴일
화물추적 Cargo Tracing
항구위치
터미널 정보
HS코드
World Freight Forwarder Association
 
후원기업
 
 
사이트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고객센터   |  
포워더케이알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317
E-mail: admin@forwarder.kr  Fax: 02-6911-6129
사업자등록번호: 267-29-00598  통신판매번호: 제2020-서울강남-01964호
Copyright © 포워더케이알 All rights reserved.
포워더케이알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