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량 급증으로 인한 미 서안 터미널 혼잡 안내의 건 > 긴급제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포워더케이알은?   사이트소개 바로가기
물류기업 검색


오픈채팅

기업회원 로그인/가입
수출포장
01월 명예의 전당 후보 [더보기]
  • 1Dr.No™ 7,900
  • 2Kevin/서울/포워더7,200
  • 3대주관세사무소6,900
  • 4별하나3,300
  • 5그린데이2,600
  • 6(주)티티씨쉬핑2,400
  • 7정재환 관세사무소2,300
  • 8(주)피엔디서비스1,800
  • 9(주)세이프인1,800
  • 10푸른해1,600
이달의 마이포인트 : 0
후원기업
긴급제보

물량 급증으로 인한 미 서안 터미널 혼잡 안내의 건

페이지 정보

신고

본문

격무에 노고 많으십니다.

아래는 미 서안 기상악화(짙은 안개,농무) 관련 뉴스 입니다.

이로 인해 port 혼잡은 가중되었고 현재까지도 상황이 호전되지 않았다는 소식 전해 드립니다.

업무에 참조하여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아래-

 

1. 요약 :

지난 7일 기록적으로 롱비치(Long Beach)와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에서는 48척의 선박을 정박시켰으며 이 중 36척은 컨테이너선이다.

그러나 새벽 짙은 안개로 여섯 척의 선박 이동을 제한하였고,

그 주 토요일에는 7, 그리고 1 11일에는 2척의 배가 더 정박하였지만 로스엔젤레스와 롱비치 앞바다의 정박지와 비상 정박지는 이미 가득 찬 상황이다.

1 7일 정오까지, 두 항구에는 34척의 컨테이너선이 여전히 정박해 있고,

이 중 12 척은 1 TEU 이상의 선박이며,  가장 오래 억류된 선박은 SM 라인의 싱가포르 3,3,14(IMO: 9256224) 12 21일에 도착하였다.

 

2. 원문 :

No respite as record broken at Los Angeles and Long Beach

Fog hampers moves to clear backlog at US west coast ports

Poor visibility has pushed the number of vessels at anchor in San Pedro Bay to a record level. With more ships coming, even contingency anchorages may soon fill up

Source: Marine Exchange of Southern CaliforniaPOOR VISIBILITY HAS HAMPERED EFFORTS TO MOVE SHIPS FROM ANCHOR TO BERTH.

THE number of vessels at anchor in San Pedro Bay reached a record this week as a conveyor belt of containerships collided with a fog bank that prevented ships moving to berth.

The Marine Exchange of Southern California, which monitors vessel movements in the waters surrounding the twin ports of Long Beach and Los Angeles, recorded 48 vessels at anchor at one point on January 7, of which 36 were boxships. This was a record in both cases.

Fog overnight had prevented six ships moving from the anchorage to berths due to poor visbility.

The exchange noted that while the number of containership arrivals was due to trend down over coming days, the arrival of vessels going to anchor exceeded moves to berths by 10 ships, putting additional pressure on the anchorage.

The anchorage and contingency anchorages off Los Angeles and Long Beach are already full, MXSOCAL said, and two vessels have already been directed to the contingency anchorage off Huntingdon.

It warned that over the next three days, the number of arrivals would exceed the number of ships moving from anchor to berth by 10 ships, meaning the Huntington anchorage would also be full.

Movements over the weekend should see three vessels shift to berth today, seven on Saturday and a further two on January 11.

By midday on January 7, there were still 34 containerships, comprising 230,000 teu at anchor off the two ports.

Of those, 12 are more than 10,000 teu, including CMA CGM’s 16,022 teu CMA CGM Marco Polo (IMO: 9454436), which arrived at anchor on January 5.

The longest held vessel remains SM Line’s 3,3,14 teu Singapore (IMO: 9256224), which arrived on December 21.

 

-아래-

크리스마스, 새해 연휴를 지난 2021년 첫 주 미 서안 Terminal 은 더 악화된 상황입니다.

현재 접안 대기중인 모선은 총 37대로 확인되었으며,   terminal별 평균 1대의 선석이 비어 있는 상태로 중국 춘절 이후 terminal congestion 이슈는 지속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모선 도착 후 berthing/discharge 까지는 평균 10 days 정도가 소요되며, 터미널 상황에 따라 길게는 14일 이상까지도 지연 되고 있습니다.

지속되는 terminal congestion 으로 신속한 하역작업이 필요한 추가 투입 모선(extra loader) 의 접안을 거부하는 터미널도 있습니다.

밀려드는 물량으로 터미널 내 인력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있으며, 정상 수준을 훨씬 웃도는 장치율로 인해 터미널 생산성 또한 보다 악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만성화된 항만적체 및 chassis shortage 이외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장비 부족, container shortage 입니다.

평년 대비 10~15% 기기 부족으로 통계 되었으며, 장비 회전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목적지 도착 후 신속히 지정된 장소로 회송이 되어야하나,

터미널 픽업부터 지연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 장비 반납은 물론 공 컨테이너 수출 배치도 지연이 되고 있습니다.

 

Inland 운송 건도 마찬가지로 모선 접안과 하역이 계속해서 지연되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chassis shortage 문제가 심화되고 있어

길게는 3주 가량 터미널에 묶여 있는 컨테이너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평균적으로 장비가 empty 상태로 머물러 있는 기간이 45일에 달하며 중국/미국의 경우 대략 65일정도 소요되고 있습니다.

금년에는 예전과 달리 비수기인 중국 춘절 시기에 매우 적은 Blank Sailing이 예상되나,

작년부터 roll-over 되고있는 물동량 처리가 우선상황이기에, 전체적인 space shortage 가 완화되기까지는 적어도 1분기 말을 넘어 장기적으로 지속 될 가능성이 농후 합니다.

 스크랩
이 게시물을 다른 사람에게 공유하기
  • URL 복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 Naver Band로 보내기
중국 해상 수입 및 남중국 해상특송 전문 포워더
해상항공 위험물 수출입 / 위험물 전문포장 / 위험물 검사대행 / 위험물 창고운영
Project 화물, 전세계 컨테이너운송, 항공화물 전문 포워더
중→ 한 물류 전문포워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긴급제보 목록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추천
890 별하나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PNC 반입제한 변경적용예정(7일) 새글 01-15 82 1
889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컨테이너 상차일 통제 관련 안내 / Control of Cont… 댓글1 새글 01-12 324 0
888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방글라데시향 Container Seal 위치 안내 댓글1 새글 01-12 99 0
열람중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물량 급증으로 인한 미 서안 터미널 혼잡 안내의 건 01-12 175 1
886 (주)티티씨쉬핑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영국(UK)항만내 컨테이너 혼잡 & 처리 지연 발생 동향 댓글1 01-12 107 0
885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Canada eMafifest update 01-12 70 0
884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COVID-19 현지 상황 Update 01-11 128 0
883 Dr.No™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미주발 해상 GRI 부과 안내 01-08 219 0
882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항공 - 미주 중남미 01-08 132 0
881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항공 - 중국 대만 01-08 76 0
880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항공 - 유럽 중동 아프리카 01-08 68 0
879 Kevin/서울/포워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항공 - 동남아 서남아 01-08 85 0
878 그린데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광양KIT 게이트 오픈 일정 01-07 81 0
877 그린데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광양GWCT터미널 게이트 오픈 일정입니다 01-07 53 0
876 그린데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광양KIT 게이트 오픈 중단 01-07 74 0
게시물 검색
포케
사이트소개
오픈채팅방
명예의전당
포케물류왕
후원업체
광고상품
물류마켓
입점안내
업체검색
스페이스톡
인기순위
프로모션
물류사례
물류뉴스
선사공지
긴급제보
커뮤니티
공지/이벤트
가입인사
자유게시판
갤러리
채용정보
포케TV
공감투표
트루라이쇼
안전운임제
 Q & A 
업무문의
견적문의
업체문의
기타문의
통관문의
자료실
물류자료
무역사기
문서양식
기타자료
자격증

Membership
개인회원
기업회원
등업안내
포인트안내
포케애드
Logistics Tools
CBM 자동계산기
수입통관 조회
화물안전운임 요율 조회
관세청 고시환율 조회
부대비용 계산
국가별 공휴일
화물추적 Cargo Tracing
항구위치
터미널 정보
HS코드
World Freight Forwarder Association
 
후원기업
 
 
사이트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고객센터   |  
포워더케이알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317
E-mail: admin@forwarder.kr  Fax: 02-6911-6129
사업자등록번호: 267-29-00598  통신판매번호: 제2020-서울강남-01964호
Copyright © 포워더케이알 All rights reserved.
포워더케이알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