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업계 커지는 온도차…'운임 최고치' 벌크선-'개선 지지부진' 컨테이너선 > 물류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포워더케이알은?   물류기업과 물류인들이 함께 소통하는 공간입니다.
물류기업 검색


09월 명예의 전당 후보 [더보기]
  • 1대주관세사무소21,600
  • 2푸른해13,030
  • 3정재환 관세사무소9,500
  • 4JAYCHO7,100
  • 5포딩남6,210
  • 6Dr.No™6,000
  • 7packingman5,430
  • 8한국물류수출포장5,400
  • 9로지브리지5,200
  • 10주트뵈4,400
이달의 마이포인트 : 0
물류뉴스

해운업계 커지는 온도차…'운임 최고치' 벌크선-'개선 지지부진' 컨테이너선

페이지 정보

신고

본문

해운업계의 최대 성수기로 불리는 3분기를 맞아 벌크선과 컨테이너선의 시황이 엇갈리면서 주요 해운사들도 실적에 대한 온도차가 커지고 있다. 벌크선 운임이 글로벌 불황 이전의 수치를 되찾은 데 반해 컨테이너선은 여전히 반등하지 못하고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1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벌크선사의 수익성을 판가름하는 대표 지수인 발틱운임지수(BDI)는 최근 빠른 속도로 반등하며 지난 2010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BDI는 지난 3일 2501포인트로 지난 2010년 11월 이후 9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4일에는 2518포인트까지 올랐다. 6일 기준 2462포인트로 최고점 대비 소폭 하락한 수준에 머물고 있으나, 이 역시 전년 동기 대비 66%, 올해 최저점 595포인트 대비 무려 313.8%나 상승한 수치다.
 

BDI는 올해 1200대에서 시작했으나 초 브라질 발레의 철광석광산 댐 붕괴 사고로 절반 이하로 하락한 이후로 점차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고 이후 전면 혹은 부분 가동중단에 들어갔던 발레의 철광석 광산들이 최근 생산재개에 들어가면서 철광석 물동량이 늘었고, 중국과 인도를 중심으로 석탄 수요가 증가하면서 운임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향후 전망도 낙관적이다. 내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연료유 환경규제가 본격화되면서 벌크선 공급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최근 글로벌 벌크선 신조 발주가 많지 않은 가운데 선사들이 노후된 선박을 조기 폐선하면 공급이 자연적으로 감소해 운임의 추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
 

이와 관련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연말까지 BDI의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신조 선박 수주 잔고가 역사적 저점 수준에 머물고 있어 향후 공급과잉 현상이 개선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사진) AEX 노선에서 운항중인 현대포워드호
현대상선 유럽(AEX)노선에서 운항 중인 ‘현대포워드’ 호.(사진제공=현대상선)

 

반면 컨테이너선의 시황은 여전히 아쉬운 상황이다. 지난 6일 기준으로 컨테이너선 운임의 대표적인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795.05포인트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13.7% 가량 하락했다. SCFI는 올해 940포인트에서 출발했으나 2월 중순 800포인트대로 하락한 이후 현재까지 쭉 900포인트선을 넘지 못하고 있다. 컨테이너운임이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며 글로벌 물동량이 정체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해운사들이 앞다퉈 초대형선박을 도입하면서 공급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컨테이너선의 실적 회복이 기대보다 늦어지면서 국내 대표 컨테이너선사인 현대상선은 벌크선 사업 확장을 통해 사업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7년 발주했던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5척에 대한 인도를 완료해 운항에 들어갔다. 해당 선박 도입으로 현대상선의 벌크선 선대 규모는 지난해 말 약 300만DWT에서 이달 기준으로 430만DWT까지 상승했다. 특히 유조선 부문에서는 지난해 말 31만6000DWT에서 현재 181만6000DWT로 다섯 배 이상 상승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VLCC 도입으로 컨테이너부문뿐 아니라 벌크선으로 사업 다각화를 통해 수익을 안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작성자:최고관리자
 스크랩
글/댓글 추천은 컨테이너를 눌러주세요!
1991년 설립된 호주 시드니에 본사 & 뉴질랜드에 지사를 두고 있는 한국계 종합물류회사 입니다.
수출입 업체의 든든한 동반자 / 관세청 FTA 전문교육기관
식물/식품 검역 및 입회대행 가능한 특수창고(냉장, 냉동, 항온, 항습)
  • URL 복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 Naver Band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물류뉴스 목록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추천
207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년 만에 최고점 찍은 벌크선 시황…팬오션·대한해운 '콧노래' 새글 08:30 41 0
207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택배노조 “CJ대한통운, 생활물류법 반대 주도하고 있다” 새글 08:22 39 0
2073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한국해운조합, `2019 연안해운 통계연보` 발간 새글 08:22 25 0
207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특송화물에 ‘마약·총기류’ 은근슬쩍 밀반입↑ 새글 08:21 35 0
2071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불황속 울산항 컨테이너 화물 최대치 돌파 주목 새글 08:21 25 0
2070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기획/ ‘운임상승·비용절감’ 상반기 글로벌컨선사 수익성 일제히 개선 새글 08:20 25 0
2069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인니 물류, 베트남 도시 인프라...아세안 시장별 뜨는 분야 … 09-20 65 0
2068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현대상선, 내년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뉴 가우스 2020' 09-20 66 0
2067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사우디 테러에 긴장하는 해운업계... 산자부 “단기적으로 원유수급 차질 … 09-20 39 0
2066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인천항 재생사업 본격화… 개발 줄이고 시민휴식 기능 강화한다 09-20 26 0
2065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수입목재 10월부터 '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09-20 22 0
2064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노딜 브렉시트` 공포에 떠는 유럽…"경기침체 가능성 70% 09-20 30 0
2063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관세청·중진공, 벤처기업 수출경쟁력 지원 손 맞잡아 09-20 13 0
206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뜨거운 감자' 생활물류법…학계마저 찬반 갈려 09-19 73 0
2061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사우디 폭격 후 치솟는 전쟁보험료..국내 보험· 물류· 정유사 도미노 타… 09-19 59 0
게시물 검색
이용안내
공지/이벤트
회원가입
가이드라인
제휴문의
광고문의
이용규칙
고객센터
포케광장
물류마켓
포워더
해외파트너
콘솔사
관세사
운송사
선사
특송
하역사
창고
물류 IT
기관협회
기타
프로모션
물류서비스
보험서비스
선사공지모음
선사연락처
콘솔연락처
업계소식
물류뉴스
업체공지
채용정보
포워더통계
긴급제보
커뮤니티
가입인사
자유게시판
물류Q&A
물류블로그
포케TV
트루라이쇼
명예의전당
포케물류왕
 갤러리 
물류갤러리
기업갤러리
일상갤러리
자료실
물류자료
무역사기
문서양식
기타자료
AEO인증
자격증

Membership
개인회원
기업회원
등업안내
포인트안내
포케애드
Logistics Tools
CBM 자동계산기
수입통관 조회
육상운송 요율 조회
관세청 고시환율 조회
부대비용 계산
국가별 공휴일
화물추적 Cargo Tracing
항구위치
터미널 정보
HS코드
World Freight Forwarder Association
 
 
사이트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고객센터   |   ENGLISH
포워더케이알 서울시 강서구 공항대로59다길 131  E-mail: admin@forwarder.kr  Fax: 02-6911-6129
사업자등록번호: 267-29-00589  통신판매번호: 제2019-서울강서-1470호
Copyright © 포워더케이알 All rights reserved.
포워더케이알은 광고매체이며 광고 당사자가 아닙니다.
공공성 훼손내용을 제외하고 광고정보에 대한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